닫기
LOGIN JOIN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logo
icon
YANGJOONIL
OFFICIAL WEBSITE

인생을 걷는 자

Life Walker, JIY

MORE PROFILE →

DISCOGRAPHY
< 양준일 미니앨범 [Day By Day] >
이번 앨범은 펑키한 느낌의 댄스곡인 타이틀곡 Let's Dance를 포함하여
총 6곡의 넘버가 수록되어 있으며,
하루하루를 힘들게 버텨야만 하는 마음을 표현한 음악들이 담겨져 있다.
모든 곡들은 양준일이 직접 작사를 하고,
작곡은 V2 앨범부터 작년에 발표한 싱글 곡 Rocking Roll Again 까지
호흡을 맞췄던 발 가이너가 담당했다.
모든 곡들이 세련된 편곡으로 시티 팝적인 느낌을 갖고 있으며
특히, 2000년도 제작된 V2 앨범 미수록곡들인
'Sha la la'와 '하루하루'가 수록되어 당시의 감성과 향수를 함께 전하고 있다.

FREE BOARD

SC쟈이더스
04-01
오늘 임백천님 백뮤직에서 디제이인 임백천님이 오프닝에 밖에 많은 팬들이 와 있다 그래서 설마설마 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지하주차장에서 준일님이 탄 차가 올라오는데, 많은 팬들이 몰려들었고 준일님이 차 창문을 내리는 순간 너도나도 준일님에게 선물을 주려고 달려들었습니다 그 탓에 기자님들 몇몇분들의 것 외에는 제대로 된 영상하나, 사진하나 볼 수 없어 대다수의 팬들은 속이 상할대로 상했습니다 물론 준일님이 팬들을 너무 사랑해서 어쩔 수 없던거라 치더라도 코로나 시국이고 그만큼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는 시점에서 이런게 있더라도 단호히 끊고 다음 스케줄을 가는 게 옳습니다 제가 이런 말씀 드리는 이유는 이게 나중에 크게 공론화가 되어서 회사측에서 준일님 탓으로 돌릴까봐 염려되는 마음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겁니다 소속사의 가장 큰 역할은 소속 아티스트를 관리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소속사 측에서 아티스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팬들이 어떻게 회사를 믿고 덕질을 할 수가 있나요?? 이따 저녁에 평화방송 라디오 출퇴근길에서도 이런 모습이 또 보일까봐 두렵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얘기하지만, 소속사에서도 내걸은 공지는 꼭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사실 준일님 안 보고 싶어하는 팬들은 없을 것입니다 다만 소속사에서 팬과의 만남은 갖지 않는다고 해서 회사말을 따르는 것 뿐이죠 그런데 회사에서 공지는 공지대로 내걸면서 팬과의 만남은 만남대로 갖고.....이러면 그 자리에 없던 팬들은 뭐가 되나요?? 분명 그 팬(이라는 사람)들은 선물 전달을 핑계로 또다시 무작정 준일님에게 달려들 것이고, 그러면 준일님을 또다시 위험에 노출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럴때를 대비해 소속사 측에 선물을 전달할 주소를 미리 공지하고, 출퇴근길 선물 전달 금지, 사진·영상 촬영 금지 등을 공지로 확실히 못 박아 주심을 요구합니다
에그화이트
03-10